최종편집 : 2022-07-02 19:21:03
뉴스홈 > 이슈/논단 > 현장고발  
등록날짜 [ 2019년10월22일 09시36분 ]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안양시, 상림육교 노후화로 시민안전 불안 가중
상림육교 안전문제 시급

[안양신문=김명숙 기자] 안양시관악장애인종합복지관 앞 상림육교의 노후화로 인해 시민안전에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상림육교는 계단의 삐걱거림이 심각하고 육안으로만 봐도 곧 내려 앉을거 같아 불안감이 가중되고 있다.

육교를 이용하는 한 시민은 "계단이 오래되어 파손된 부분이 많고 걸을때 삐걱거리고 움직여서 무서움도 느낀다"고 말했다.

만안구청 건설과 담당공무원은 “현재 상림육교는 노후화가 많이 진행된 것으로 파악을 하고 안전문제에 대해 충분히 인지를 하고 있다”며 “문제 해결을 위해 내년도 예산을 편성하여 상림육교를 포함해 관내 노후화된 육교들에 대한 전체적인 보수 계획을 추진 중에 있다”며 양해의 말을 전했다.

한편, 육교 옆 (서울행, 안양행 양방향) 버스 정류장에는 버스 시간표를 알리는 시스템이 없어 시민들의 불편함이 이만저만 큰게 아니다. 관계 당국의 신속하고 안전한 조치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상림육교 안전문제 시급
상림육교 안전문제 시급
올려 0 내려 0
김명숙 기자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평촌 문화의 거리, 쓰레기 거리로 둔갑 (2019-12-17 09:02:44)
안양역 1번가 문화의거리, 거리는 주차장이 아니다. (2019-09-19 14:38:48)
6. 22.(수) ~ 6 27.(월)까지 「올해의 책」시민투표 진행 「한 도시 한 책 읽기
개척영업으로 억대연봉 달성하며 개척여신으로 등극 보험이 생소한 예비고
안양시가 안양시민의 독서 습관 형성 및 책 읽는 문화를 조성하고자 오는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