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7-22 16:01:06
뉴스홈 > 보도/뉴스 > 사회/복지  
등록날짜 [ 2021년04월16일 07시23분 ]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단독] “B의원과 C의원을 수사해 달라” 대검찰청 수사촉구 진정서 접수 2
쇼핑몰 입점 인허가 개입과 뇌물수수 의혹, LH 부동산투기 관련 혐의
대검찰청 수사촉구 진정서 제출

안양시 전 부시장 업무카드 전용 혐의
피진정인 수사촉구 진정서, 대검찰청 형사1과 배당
 
안양시 시민사회정의실천위원회 소속회원 박모씨는 안양시의회 B의원과 C의원을 부정부패비리 혐의로 수사해 줄 것을 촉구하는 진정서를 15일 대검찰청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진정서에 따르면 B의원은 ▲지난 2018년 6월경 관내 대형쇼핑몰 입점 관련 인허가에 개입하면서 신발10켤레(10억원)을 수수한 의혹 ▲부동산개발정보를 사전에 취득한 후 장모 명의로 부동산을 구입한 의혹 ▲지난 2018년 2019년 안양시청 부시장에게 지급된 업무용 카드를 2년 동안 B시의원 자신이 가지고 다니면서 수천만원을 사용한 의혹을 받고 있다.
 
또한 C의원은 ▲의원의 지위를 이용하여 안양시 재개발, 재건축 정보 등을 사전에 취득한 후 부인 명의로 부동산을 구입했다 매매 하는 과정을 통해 막대한 수익을 거둔 의혹 ▲사전에 취득한 개발 정보를 이용하여 동료 시의원들에게 부동산을 중개알선하여 중개수수료를 취득한 의혹을 받고 있다.
 
이에 대하여 B의원은 2018년 6월 경 속기록에 나오는 박모씨와 만난 자리는 인정하지만 해당 인허가에 개입할 필요도 없고 개입도 하지 않았다고 밝힌 바 있다.

또한 부시장의 카드를 전용해서 수천만원을 사용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이 내용은 지난해 노조게시판에 수개월동안 게시됐던 음해성 가짜뉴스 게시글이 다시 이슈화 된 것으로서 사실이 아니다"며 "기사로 다시 보도된 부분 또한 그 저의가 의심스럽다"고 주장했으며, 장모 명의 부동산 구입 또한 사실이 아니라고 강조해 말했다.
 
C의원은 “부인명의 재건축 건물 구입사실을 몰랐고, 당시 개발정보를 알수 있는 위치가 아니었다”며 “요청한 자료 중에서도 부동산 개발에 대한 정보가 담긴 것은 없다”고 의혹을 부인한 바 있다.
올려 0 내려 0
김용환 기자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경기도의회 문형근 의원, 발달장애인 문화예술 자조모임 활성화를 위한 정담회 개최 (2021-04-19 12:37:05)
[단독] B시의원, 대형쇼핑몰 인허가 개입 및 뇌물수수 의혹 1 (2021-04-14 08:49:49)
안양시립관양도서관이 반려동물 천만시대를 맞아 동물친화적인 사회 분위
안양시립석수도서관이 5월 7일(금)부터 인문학 강좌 프로그램 ‘길 위의
안양시립석수도서관이 오는 12월 5일 오후 2시 「액티브 에이징 : 건강